“구름 모양이 이상해” 대구 하늘에 무슨 일? 시민들 걸음 멈추고 ‘찰칵’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5-29 08:53:06
공유하기 닫기
28일 대구 하늘에 보기 드문 구름 모양이 나타났다. 이 구름은 대구를 비롯해 경남 밀양, 경북 경산 등 영남 곳곳에서 목격됐다.
평소 보기 드문 형태의 구름이 도심 하늘에 나타나자 시민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구름 덩어리가 말린 형태로 길게 이어져 마치 흰 천을 말아놓은 모양, 또는 긴 빵, 실타래를 꼬아놓은 모양을 연상케 했다.

이날 각종 SNS에는 '대구 두루마리 구름' 등의 제목으로 도심 하늘을 찍은 사진들이 속속 올라와 화제됐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이 구름은 27일 비가 내린 뒤 28일 오전 고도 3km 이상의 상층 저기압에 동반된 구름대가 동진하고, 북서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기단이 남하하면서 구름대와 경계를 이뤄 생긴 것으로 분석됐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고도 3km 부근에 분포한 중층운”이라며 “흔히 우리가 운전 도중 차량 유리창에 성에가 끼는 경우 에어컨이나 히터를 켜면 송풍구 앞쪽부터 수건으로 닦은 것처럼 깨끗하게 사라지는 현상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