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대도서관 “게임, 질병 아냐”…반응 극과 극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5-22 16:19:45
공유하기 닫기
MBC ‘100분 토론’ 
게임 콘텐츠 크리에이터 대도서관(본명 나동현)이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게임 중독은 질병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대도서관은 5월 21일 '게임 중독, 질병인가 편견인가'라는 주제로 방송된 '100분 토론'에서 편견 쪽 패널로 출연했다. 노성원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교수와 김윤경 인터넷 과의존 예방 시민연대 정책국장이 질병 쪽 입장을 대변했다.



대도서관은 이날 "많은 분들이 게임을 거의 안 해보셨거나, 하셨더라도 굉장히 단순한 게임만 해봐서 게임에 대해 잘 모른다"라며 "실제로 제일 인기가 많은 게임들은 굉장히 복잡하고 다양한 전략적 판단을 근거로 하는 게임들이다. 아이들은 게임을 더 잘하고 싶다는 욕구로 인해 게임을 공부처럼 연구한다. 그걸 중독으로 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제가 강연을 나가서 부모님들에게 하지 말아야 하는 행동으로 꼽는 게, 9시니까 게임을 그만하라고 나무라는 것"이라며 "아이는 사화적 관계망 속에서 그 게임의 팀원이 되어 전략적 팀원이 되어 전투를 벌이고 있는데, 갑자기 시간이 됐다고 빠져나오면 찍혀버린다. 마치 축구경기를 하다가 갑자기 1명이 빠지면 팀이 질 수밖에 없는 것과 같다"라고 말했다.

김윤경 정책국장은 "게임은 연속성이자 사행성 등 중독의 원인이자 문제"라며 "게임이 끝나지 않고 계속 이어지기 때문에 아이가 게임을 끊을 수 있는 것과 확률형 아이템 등으로 수천만원 등을 지불한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게임사가 확률형 아이템으로 아이들의 문제를 방관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도서관은 게임의 연속성은 인간의 기본적인 자아실현이나 성취 욕구라고 반박했다. 그는 "아이가 학교에서 하루 종일 수업을 받는데, 거기서 성취욕을 느끼는 건 소수의 상위권 학생들뿐"이라며 "우리나라는 학교에 이어 학원에 가는 시스템이어서 아이가 성취욕을 느끼는 건 게임밖에 없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대도서관 인스타그램에 "학부모로서 열받아서 찾아왔다. 본인도 게임에 빠진 아이 키워보길", "본인도 일말에 책임감 느끼고 번 돈 사회에 꼭 환원하길"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반면 대도서관의 주장을 옹호하는 의견도 많았다. 누리꾼들은 "게임이 원천적인 문제가 아닌 주변환경이 문제라는 말 너무나 동의한다", "게임중독이 될 때까지 부모가 왜 방치해서 키우냐. 게임하면서 성적 좋은 애들도 많다", "왜 아이들이 게임에 빠졌는지 뒤돌아보는 게 먼저 아닐까?"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