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모내기’ 한창인 아이들

donga@donga.com2019-05-22 10:09:49
공유하기 닫기
5월 21일 서울 강남구 양재천 벼농사학습장에서 열린 ‘전통 모내기 체험’에 참여한 구룡초등학교 학생 등이 모를 심어 보고 있다. 이날 심은 모는 이곳에서 직접 볍씨를 싹틔워 45일간 길러낸 것이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