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답방 준비 이미 많이 해놨다” 눈총받는 탁현민

바이라인2019-05-22 09:54:30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탁현민 대통령행사기획자문위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비한 행사 기획과 관련해 “이미 준비를 많이 해놨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21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가 (청와대) 안에서 일을 하고 있을 때 (김 위원장의 답방 이야기가 나와)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놓고 준비는 다 해놨다”며 이같이 말했다. 탁 위원은 또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당시의 독도새우 만찬에 대해 “기획한 것이다. (일본이) 그 정도로 히스테릭하게 반응할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했다”고 했다.



또 탁 위원은 이날 전남도청 초청 강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생략했다는 논란에 대해 “(행사장에서 김 여사와) 많이들 악수하고 싶어 한다. 아쉬웠을 것이다. 다음에는 꼭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해 ‘악수 패싱’ 논란을 제기한 한국당을 비꼬기도 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