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걱정돼서…” 아이 옷에 녹음기 달아놓은 학부모 '논란'

도깨비뉴스
도깨비뉴스2019-05-18 13:38:01
공유하기 닫기
출처= ⓒGettyImagesBank
유치원생 아이 옷에 녹음기를 부착한 학부모가 비난받고 있다.

최근 유명 카페에는 "오늘 유치원 교사에게 전화가 왔다. 혹시 아이 옷에 녹음기를 달아놨냐고 묻더라"라는 글이 올라왔다.



유치원생 아이를 둔 글쓴이는 녹음기 부착 이유에 대해 "교사들의 학대 폭언 뉴스가 나왔기 때문에 부모라면 다들 공감할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물론 하는 말들이 녹음되는게 불편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왜 이게 곤란하다고 말하는지 이해가 어렵다. (교사에게) 휴대전화 번호를 달라고 해도 안 가르쳐준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러더니 오늘 문자가 왔다. 담당교사인데 아이 옷에서 녹음기 같은 물건을 발견했다고. 걱정하는 마음은 이해하지만 이건 곤란하다더라. 녹음기를 왜 붙여서 보냈냐고 따지듯 말하더라"고 덧붙였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실제로 최근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어린이집, 학교 내의 문제가 사회적 이슈인 요즘, 내 아이 밖에서의 생활 걱정되시죠?"라는 문구로 녹음기를 홍보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네티즌들은 비난하고 나섰다. 대다수는 "그렇게 걱정되면 집에서 끼고 사세요", "엄연한 불법이다", "진짜 끔찍하다" 등의 반응이다.

한 네티즌은 "저게 이해된다면 회사에 자리마다 CCTV 달아놓고 화장실에 녹음기 설치하고 퇴근할 때마다 인터넷 사용기록 및 로그 살펴봐도 할 말 없겠네. 회사에서 돈 주고 고용한 건데 일 열심히 하는지 의심되니까"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