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달창 의미 몰랐다”… 與 “믿을수 없는 말”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5-13 10:47:59
공유하기 닫기
채널A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을 겨냥해 ‘달창’이라고 표현한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문 대통령과 특별대담을 한)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고 있다”고 말했다. 두 용어 모두 극우 성향 누리꾼들이 문 대통령 적극 지지층을 비하하며 사용하는 표현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가 여성 혐오적인 일베 용어를 사용했다. 달창이라는 생경한 단어를 법관 출신인 그가 모르고 썼다는 말을 과연 믿을 수 있냐”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상대에 대해 센 말을 해야 주목받고 박수받다 보니 막말도 서슴지 않고, 해서는 안 되는 말도 내뱉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나 원내대표는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유래를 모르고 특정 단어(달창)를 썼다”며 사과문을 배포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