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황교안 광주 오면 눈 맞춤-말-악수 말라”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5-13 09:59:19
공유하기 닫기
친노 핵심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지층을 향해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5월 18일 광주를 방문할 예정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한 ‘대응 지침’을 내려 논란이 예상된다.

유 이사장은 5월 12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문화제 토크콘서트 연사로 나서 “황 대표가 (광주에) 오시면 이렇게 해달라. 첫째, 절대 눈을 마주치지 않는다. 둘째, 절대 말을 붙이지 않는다. 셋째, 절대 악수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황 대표가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를 유야무야 깔아뭉개고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은 (의도적으로) 얻어맞으려고 오는 것이다. 지역감정 조장 의도가 아니라면 건전한 상식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행태”라고 주장했다. 앞서 황 대표는 3일 광주를 방문했다가 물병 세례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여권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계기로 오히려 ‘편 가르기’에 골몰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논란이 일자 유 이사장 측 관계자는 “물리적 충돌의 역효과를 경계한 것으로 물병이나 달걀을 던지는 것보다 등을 돌리는 것이 국민 통합을 위한 것임을 역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