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윤정, ‘윤서빈 패주세요’ 누리꾼 요구에 “이건 좀 아니지 않나?”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5-09 12:50:01
공유하기 닫기
배윤정. 사진=동아닷컴DB
안무가 배윤정이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이었던 윤서빈에 대해 언급했다.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댄스 트레이너로 출연 중인 배윤정은 9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한테 자꾸 누구누구 예뻐해 달라, 내 픽 챙겨달라는 쪽지와 글을 자꾸 보내시는데, 그러시면 님들 픽 더 안 챙기게 되고 더 안 예뻐하게 됩니다. ㅇㅋ(오케이)?”라며 일부 극성팬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한 누리꾼은 해당 게시물에 “서빈이 패주세요”라며 최근 학교 폭력 의혹으로 ‘프로듀스X101’를 하차한 윤서빈을 언급했다.

이에 배윤정은 “이건 좀 아니지 않나?”라고 답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편 윤서빈은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프로듀스X101’에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으로 출연, 1위에 오르는 등 큰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방송 이후 온라인에는 학창 시절 그가 술과 담배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올라왔고, 동급생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제보 등이 나오면서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JYP엔터테인먼트는 8일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 판단에서 윤서빈 연습생과 계약을 해지했다”며 “해당 프로그램에도 하차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엠넷 측도 윤서빈의 출연 분량을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윤서빈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자필 편지를 통해 “생각이 너무 많이 어리고 세상을 몰랐던 학창시절을 보냈다. 과거에 미성년자라는 신분으로 하지 말아야 했던 술, 담배 등 떳떳하지 못한 행동들”이라며 “이런 논란이 나온 것은 누군가 저로 인해 힘들었던 순간이 있었다는 것이니 혹시 그런 친구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어 “용서받기 보다는 저 하나 때문에 힘들어 할 모든 분들과 소속사, 프로그램 제작진 분들, 그리고 함께 연습한 연습생 친구들에게 너무나 죄송한 생각 뿐”이라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