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서버 숨긴 직원 구속영장… 檢, 공장 바닥 뜯고 자료 확보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5-08 10:12:49
공유하기 닫기
©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5월 7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보안 서버 관리 업무 담당자인 직원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대리급인 A 씨는 회사 공용 서버를 떼어내 숨기고 직원들의 컴퓨터와 휴대전화에 담긴 관련 자료를 삭제한 혐의(증거인멸)를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이날 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을 압수수색해 A 씨가 분식회계와 관련된 일부 자료를 숨긴 공장 바닥을 뜯어내 회사 공용 서버와 직원들의 노트북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 회사의 직원들을 최근 조사하는 과정에서 “공장 마루 바닥을 뜯어 자료들을 묻은 뒤 다시 덮는 공사를 해 증거들을 숨겼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일부 직원은 검찰 수사를 앞둔 지난해(2018년) 5월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공장 곳곳에 자료를 묻고 일부는 다시 꺼내 파기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