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 ‘동성애 투석 사형’ 조지 클루니-엘턴 존이 막았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5-07 11:10:31
공유하기 닫기
조지 클루니. 사진출처 | (GettyImages)/이매진스
지난달 이슬람 율법(샤리아)에 근거해 “동성애자, 간통 및 강간죄를 저지른 이에게 돌을 던져 죽이는 투석형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브루나이가 국제사회의 거센 비난에 “사형을 집행하지 않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미국 배우 조지 클루니, 영국 가수 엘턴 존 등 각국 유명 인사와 기업들이 인권 침해 비판을 제기하고, 브루나이 상품에 불매 운동을 벌일 뜻을 보이자 이를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고 CNN 등 외신이 5월 6일 보도했다.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73)은 5일 TV 연설을 통해 “사형 제도를 유예하겠다. 고문에 대한 유엔 관습법도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새 율법에 많은 ‘오해’가 있었다. 일반 형법과 샤리아 모두 나라의 평화와 대중의 도덕성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엘튼 존. 사진출처 | (GettyImages)/이매진스
브루나이는 2013년에도 신체 절단형 및 투석형을 도입하려 했으나 국제 인권단체의 비난에 취소했다. 1967년부터 42년째 장기집권 중인 볼키아 국왕은 2015년 무슬림이 성탄절을 기념하는 것을 금지하는 등 이슬람 원리주의를 강화하는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풍부한 석유를 바탕으로 무상 교육 및 의료 정책을 실시하지만 현대식 민주주의와 거리가 먼 전제군주식 통치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는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