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최준희 “곁에 있던 사람들 하나 둘 떠나…어른이 그러면 쓰나”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5-03 11:04:57
공유하기 닫기
최준희 인스타그램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심경글을 올렸다.

최준희는 5월 3일 인스타그램에 "사실 내 곁에 있던 사람들이 하나둘씩 떠나가는 것만큼 속상한 일이 없었다. 떠나는 그들을 원망도 해보고 서럽고 서운하다고 엉엉 울어봐도 어차피 신경 쓰지 않고 다 각자 갈 길 가더라"고 말했다.



이어 "붙잡으려고 항상 내가 매달리고 낮아졌었는데 요즘 들어 이젠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걸 느꼈다"면서 "어차피 떠날 사람은 떠나고, 남을 사람은 내 곁을 오래오래 지켜준다는 걸 알게 되었다. 어른이라는 사람들이 그러면 쓰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준희는 최근 유튜버로 활동하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루푸스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