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나나 이어 임블리도 영업종료?…“그럴 일 없다”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5-03 09:32:10
공유하기 닫기
임지현 상무. 사진=박준성 대표 인스타그램
부건에프앤씨 홈페이지
유명 인플루언서 임지현 부건에프앤씨 상무의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앤씨 대표가 운영 중인 여성 쇼핑몰 '탐나나'가 5월 말에 영업을 종료하는 가운데 부건에프앤씨 홈페이지까지 이용이 불가능하다.

'탐나나'는 5월 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탐나나가 5월 31일 자로 운영 종료될 예정이다. 마지막 주문은 5월 29일까지 가능하며 현재 판매되는 상품은 재고 소진 시 모두 품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탐나나'뿐 아니라 여성 의류 브랜드 '임블리' 화장품 브랜드 '블리블리', 남성 의류 브랜드 '멋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2018년) 부건에프앤씨는 1700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하지만 지난달 4월 '임블리'는 곰팡이 호박즙·명품 카피 논란 등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임지현 상무는 지난달 4월 29일 "저희 제품을 파는 유통사는 고객 항의로 몸살을 앓고, 회사 매출은 급격히 줄어 생존을 걱정해야 하고, 직원들은 끝이 보이지 않는 뒷수습에 지쳐가고 있다"라고 인스타그램에 현재 회사 상황을 전했다.


이런 어려움 속에서 '탐나나'까지 영업을 종료하자 '임블리' 사태에 영향을 받은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부건에프앤씨 임원은 5월 2일 동아닷컴에 "(탐나나 영업종료는) 이번 이슈와 관련 없는 내부 결정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 부건에프앤씨 홈페이지도 이용이 불가능하다. 접속시 "현재 서비스 준비 중"이라는 안내만 뜬다. 현재 '임블리' 제품을 고발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에서는 "임블리도 이러다 영업 종료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부건에프앤씨 임원은 이에 대해 "임블리는 절대 영업 종료하지 않는다. 현재 이 사태를 빠르게 마무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