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빌보드 뮤직어워드 수상… ‘톱 듀오/그룹’ 큰 의미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5-02 15:36:50
공유하기 닫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MGM Grand Garden Arena)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국, 지민, RM, 진, 슈가, 뷔, 제이홉. 방탄소년단은 이 자리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을 수상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2017년 처음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한 이후 올해까지 3번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빌보드 / Aaron Poole 제공) 2019.5.2/뉴스1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의 대중음악 시상식인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주요 상 중 하나인 ‘톱 듀오/그룹’ 부문을 수상했다. 아울러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3년 연속 수상했다. 빌보드 2관왕 역시 한국 가수 최초다.

방탄소년단이 K-팝 역사를 새로 쓴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5월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렸다.



특히 아티스트에게 주는 주요 상인 ‘톱 듀오/그룹’ 상을 한국 가수 최초로 받은 것은 큰 의미가 있다. 방탄소년단이 엄청난 팬덤을 가진 인기스타를 넘어 실력 있는 뮤지션으로서 인정받았다는 의미이기 때문. 이 부문에서 방탄소년단은 이매진 드래곤스, 마룬 파이브, 패닉 앳 더 디스코, 댄&셰이 등 세계적인 그룹과 경쟁했다.

지금껏 이 부문은 2015·2016년 원디렉션, 2017년 트웬티 원 파일럿츠, 지난해 이매진 드래곤스 등 세계적인 팀들이 수상했다는 점에서 한국어로 노래하는 방탄소년단이 미국 음악 시장 핵심에 접근했음을 확인시켜줬다.

‘BTS: 더 리뷰’ 저자인 김영대 음악평론가는 “한국 대중음악이 케이팝이라는 이름으로 세계로 뻗어나간 이래 미국 팝의 주류시장 중심부에서 그 성과를 공인받은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더구나 한국 그룹이 한국어로 된 음악으로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새로운 전기라고 평가할 수 있다”고 짚었다.


강명석 대중음악평론가는 이날 음악전문 케이블 채널에서 빌보드 뮤직 어워즈 시상식을 중계하면서 "본상을 받은 것 자체가 대단하다"며 "방탄소년단은 아시아 팀으로 미국에 '강제' 진출하면서 본격적으로 프로모션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주류로 들어가고자 방식을 차용한다거나 애쓰지 않고 자기들 방식으로 상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전 세계 음악 산업에 던지는 메시지가 크다"고 평가했다.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