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자 은퇴선언 “영원히 기억되는 가수로 남겠다”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5-02 10:51:53
공유하기 닫기
이미자 은퇴선언 “영원히 기억되는 가수로 남겠다”





가수 이미자가 은퇴 선언을 했다.

1일 방송된 TV조선 ‘이미자 노래인생 60년’에서는 이번 다큐멘터리를 ‘팬들에게 전하는 편지’라며 팬들에게 자신의 메시지를 전하는 이미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퇴를 앞둔 이미자는 “나도 모르게 훌쩍 지나간 시간 속에 돌아보면 많은 일들이 있었다”며 “그때마다 날 무대 위에 서게 해주셨던 건 여러분이었다. 고맙다. 60년이란 긴 시간을 살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지난 세월을 돌아봤다.

이어 “내가 힘들 때마다 기운을 낼 수 있었던 건 바로 여러분 덕분이다. 영원히 기억되는 가수 이미자로 남겠다”고 결국 눈물을 보이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미자는 “50주년 때도, 55주년 때도 생각 못했다. 50주년 때부터는 ‘이게 마지막 공연이다’라고 생각했고, 관객들에게도 ‘마지막일 거라고 생각하면서 이 순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는 말을 분명히 했다”며 “근데 이제는 정말 마지막이다. 왜 마지막이라는 것을 단언할 수 있냐면 내가 컨디션을 알겠다. 이제는 라이브로 몇십 곡을 무대에서 할 수 있는 한계가 왔다. 한계가 오기 전에 잘 마무리를 해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 직후 이미자 은퇴 선언에 많은 팬은 아쉬움을 나타냈다. 시대를 풍미했던 톱가수인 만큼 이미자 은퇴 선언이 팬들에게는 큰 아쉬움으로 다가온 것.

한편 ‘엘리제의 여왕’ 이미자는 19세의 나이에 ‘열아홉 순정’을 부르며 혜성처럼 등장해 무려 60년간 톱스타의 자리를 지켜왔다. 이미자는 데뷔 60주년을 맞아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국내외 특별 공연을 마친 뒤 은퇴하겠다고 선언해 팬들과 후배 가수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사진|TV조선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