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진화 녹화 직후 병원 입원→수술…‘풀메로 병’이 뭐기에?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4-29 13:45:24
공유하기 닫기
개그우먼 심진화가 갑작스럽게 병원에 입원해 수술을 받았다는 소식을 알린 가운데 배우 김성균이 병명을 오해해 웃음을 줬다.

심진화는 지난 4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좀 아파서 수술했다. 수술 전에는 약간의 심각성도 있고 걱정도 많이 했는데 수술이 세상 잘됐다. 입원날도 밤까지 녹화하고 풀메로 입원했다"고 뒤늦게 알렸다. 병명은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심진화는 "오늘(4월 28일) 퇴원인데 홈쇼핑이 있다. 열일하는데 걱정보단 응원 부탁드린다"며 "아무에게도 걱정 끼치고 싶지 않아 알리지 않고 최대한 일을 뺀다고 빼고 해도 입원과 퇴원 날에는 일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방송에 좀 퉁퉁 부어서 나오더라도 이해 부탁드린다. 3월, 4월 좀 우울했지만 다시 행복하고 활기찬 심탱이로 돌아간다. 너무 행복해할 수 있으니 주의 요망"이라고 덧붙였다.

심진화의 수술 소식을 들은 배우 김성균은 "진화야 아프다며? 기사 보고 알았다. ㅠㅠ 풀메로 병이 뭔진 잘 모르지만 얼른 쾌차해라. 건강하게 보자"라는 문자를 보냈다.


심신화가 "녹화하고 풀메로 입원했다"고 쓴 것을 병명으로 오해한 것이다. 심진화는 "지금 수술해서 웃으면 배 너무 아픈데 너 때문에 완전 빵터졌다. 아놔 진짜ㅋㅋ"라고 답장을 보냈다.

심진화는 4월 29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제가 풀메로 입원 했다고 적었는데, 이걸 모르는 사람이 많았다. 입원하는 날도 방송을 하고 바로 입원을 해서 풀메이크업인 상태로 입원을 했다는 말이었다ㅋㅋ"라며 "어젯밤 대배우 김성균 씨도 풀메로 병에 걸린 저를 너무 걱정하여 연락이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저는 잘 회복하고 있고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걱정해주셔서 감동도 많이 했다. 더불어 모두가 건강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마음을 전했다.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심진화는 2011년 개그맨 김원효와 결혼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