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철칙"…관광 명소서 '엎드려' 인증샷 촬영하는 여성

도깨비뉴스
도깨비뉴스2019-05-01 11:40:02
공유하기 닫기
전 세계의 관광 명소에서 멋있는 포즈보다는 엎드려 찍는 여성이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지난 4월 24일(현지시각) "전 세계 유명한 관광지에서 독특한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는 여성이 있다"고 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스테파니 리. 그녀는 전 세계를 여행하면서 특별한 사진을 남기기 위해 남들과는 다른 독특한 포즈를 취하는 것이 특징이다.

바로 관광지에서 대부분 엎드려 있거나 대자로 뻗어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리는 샌프란시스코 금문교, 파리 에펠탑, 런던 버킹엄 궁전 등에서 이처럼 엎드려 사진을 찍어 남겼다. 무려 8년 전부터 사진을 이렇게 찍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왜 유독 엎드려 사진을 찍는 것일까? 이유는 삶에 대해 감사함을 느끼기 위해서라고 한다.

리는 "삶이 얼마나 소중하고 사진은 어떻게 찍어야 의미가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 생각한 독특한 포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살아있음을 강조하고 브이자와 서 있는 모습의 사진이지만 인간이 지구상에서 얼마나 불완전한 모습인지 알 필요성도 있을 것 같아서 생각해 봤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리는 "사진에서 엎드린 포즈는 어디서든 흔적을 남긴다는 나만의 철칙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