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최악의 이별 통보 방식은 ‘잠수’…가장 선호하는 방식은 ‘○○’

장연제 기자
장연제 기자2019-04-24 08:00:01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미혼남녀가 꼽은 최악의 이별통보 방식은 ‘잠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4월 8일부터 18일까지 미혼남녀 426명을 대상으로 이별하는 방식을 조사한 결과를 4월 23일 밝혔다.



가장 싫어하는 이별 통보 방식은 ‘무작정 잠수’라는 답이 42.7%로 가장 많았고, ‘전화나 문자’(22.1%), ‘제3자에게 듣는 통보’(17.4%) 등이 뒤를 이었다.

미혼남녀가 이별하는 방식으로 가장 많이 선택한 방법은 ‘직접 만나서 통보한다’(43.4%)였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남성은 ‘미련이 남아있는 자신’(28.1%)과 ‘옛 연인과의 추억’(25.1%)을 이별 후 가장 힘든 점으로 꼽았지만, 여성은 ‘옛 연인과의 추억’(30.5%)과 ‘옛 연인과 연결된 지인 관계’(19.3%) 순으로 나타났다.

이별 극복 방법으로는 ‘시간이 약’이라는 답변이 20.2%로 가장 많았다. ‘일과 학업에 집중한다’(17.4%)와 ‘다른 이성을 만난다’(15.3%),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다’(14.3%), ‘연인을 잊기 위해 따로 노력하지 않는다’(9.9%)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장연제 기자 je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