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히 홈런타구인데 ‘뚝’… 위력 떨치는 ‘공인구 마법’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4-23 10:27:48
공유하기 닫기
삼성 구자욱은 4월 12일 대구에서 열린 KT전에서 가운데 담장을 향하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린 뒤 홈런을 직감하고 오른손을 치켜 올리며 기뻐했지만(위 사진) 타구가 담장 앞에서 잡히자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SPOTV 화면 캡처
프로야구 삼성 구자욱은 4월 12일 KT와의 경기에서 민망한 경험을 했다.

0-0이던 4회말 대구구장 가운데 담장을 향해 타구를 띄웠는데 꽤 큼지막했다. 홈런을 예감한 구자욱은 1루를 돌며 주먹을 치켜 올리는 세리머니까지 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였다. 이 타구는 더 이상 뻗지 못한 채 122m라고 적힌 가운데 담장 바로 앞쪽에서 KT 중견수 로하스의 글러브로 빨려 들어갔다. 3루를 돈 뒤에야 상황을 인지한 구자욱도 황당해하는 표정을 짓다 손으로 입을 가리고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올해부터 새로 도입된 공인구 효과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 중 하나다. 극심한 타고투저를 완화하기 위해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공인구의 반발계수를 약 0.01 낮추기로 결정했다. 반발계수를 낮춰 타구 비거리를 줄일 의도였다. 시범경기까지만 해도 “차이를 모르겠다”는 평가를 받던 공인구는 개막 이후 경기를 거듭할수록 존재감을 뿜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홈런 수 감소다. 4월 21일까지 총 125경기서 나온 홈런은 200개로 경기당 1.6개다. 극심한 ‘타고투저’ 시즌으로 불린 지난해(2018년)의 경기당 2.44개(720경기 1756개)에 비해 34%가 줄어들었다. 당장 지난해(2018년) 홈런 타구를 멍하니 바라보던 외야수들도 바빠졌다. 롯데 손아섭은 “예전 같았으면 안 내려오고 담장 밖으로 넘어갔을 법한 타구가 담장 앞에서 떨어진다”고 말했다.

반발계수 감소 효과는 다른 수치로도 드러난다. KBO리그 공식 기록업체 스포츠투아이에 따르면 지난해 홈런으로 연결된 타구의 평균 속도는 시속 156.1km였다. 하지만 올해(2019년) 홈런 타구의 평균 시속은 154.5km다. 공이 방망이에 맞고 튀는 속도가 약 1.5km 줄며 큰 타구가 나올 확률도 줄어든 셈이다. 손아섭은 “예전에는 공이 딱딱해 ‘탁’ 하고 맞는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물러져서 ‘퍽’ 하고 맞는 느낌이다”라고 설명했다.




홈런 비거리도 줄었다. 지난 시즌 홈런 1756개의 평균 비거리는 118m로, 규모가 작은 사직, 광주구장의 가운데 담장(이상 118m)도 살짝 넘길 정도였다. 하지만 올 시즌 평균 비거리는 115.6m로 2.4m 줄었다. 타구 비거리가 줄며 ‘힘의 상징’으로 여겨온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장거리 홈런의 비율도 지난해(2018년) 15%(263개)에서 올해 7.5%(15개)로 ‘반 토막’ 났다.

이에 따라 홈런을 노리는 타격 방법도 달라지고 있다. 지난해(2018년)까지만 해도 거포들은 타구의 탄도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 일단 공이 높게 뜨면 담장을 넘어갈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타구의 ‘발사각도’ 개념이 중요해지고 과거 정확도가 낮다는 이유로 지양된 ‘어퍼스윙’이 홈런 생산을 위한 타격폼으로 각광받아 유행처럼 번졌다.

하지만 비거리 감소로 보다 정밀한 타격이 필요해졌다. 장성호 KBSN 해설위원은 “단순히 타구를 띄우는 게 아니라 강하게 때리는 데 중점을 맞추고 훈련하는 타자들이 늘고 있다. 강한 임팩트로 타구 속도를 높여야 그중 홈런도 나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체적인 홈런 수는 감소했지만 강한 타구의 결과물인 ‘당겨 치는’ 홈런 비율은 지난해(2018년) 68%에서 올해(2019년) 74%로 올랐다. 장 위원은 “타자들이 홈런 치기가 까다로워진 만큼 투수들도 장타 부담에서 벗어나 타자들과 보다 과감하게 승부할 필요가 있다. 이렇게 되면 홈런은 더 줄어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배중 wanted@donga.com·조응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