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졸혼 “이혼 원치 않아 졸혼 합의…내 인생 찾고파”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4-22 10:50:24
공유하기 닫기


이외수·전영자 부부가 ‘졸혼’을 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혼이 아닌 독립된 공간에서 각자의 삶을 살기로 한 것.



여성지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 부부는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고, 이혼 논의하다가 최근 ‘졸혼’으로 합의했다. 이는 결혼 44년 만에 이루어진 결정이다.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 씨는 춘천에 거주하고 있다.

전영자 씨는 매체와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 이외수와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며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동안 전영자 씨는 ‘내조의 여왕’으로 잘 알려졌다. 남편 이외수 작가를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사랑으로 그를 감싸 안았다. 전영자 씨는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셨던 사람이다.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이외수·전영자 부부는 여러 차례 이혼 위기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방송이나 매체 인터뷰를 통해 수 차례 이야기한 바 있다. 그러면서도 방송을 통해서는 평온한 중년 부부의 일상을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이외수·전영자 부부는 결혼 44년 만에 ‘졸혼’을 택하고 각자의 삶은 다시 시작했다.



한편 ‘졸혼’이란 ‘결혼 생활을 졸업한다’는 의미로, 이혼을 하지 않은 채 부부 관계를 정리하고 서로 간섭 없이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것을 말한다. 법적으로 부부이지만, 사실상 독립적인 생활을 하는 것을 이야기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