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애니 불법 업로드한 한국인 현지서 체포…피해 액 183억 원

최현정 기자
최현정 기자2019-04-18 18:40:01
공유하기 닫기
일본 TV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동영상 공유 사이트에서 찾아보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방영 종영 시간에 맞춰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에피소드도 있다. 그러나 이렇게 TV 방영분을 녹화해 공유 사이트로 올리는 것은 일본 현지에서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현지 취업 중인 한 한국인이 애니메이션을 불법 업로드한 혐의로 지난 4월 15일 경찰에 체포됐다. 미에현 요코카이치시의 한 기업에 취업한 이준현 씨(29)는 비트토렌토를 사용해 ‘월드 트리거’ 에피소드를 인터넷에 업로드해 누구나 다운받을 수 있게 했다.



오사카현립경찰 온라인 범죄부서에서 주목을 했고, 월요일 이 씨의 체포로 작전에 정점에 치닫는 등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들은 이 씨가 업로드한 에피소드가 250회 정도 다운로드 되었고, IP주소 조사를 통해 그가 다른 애니메이션과 TV드라마 콘텐츠가 담긴 177개 파일을 추가로 업로드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총 해적판 다운로드 수는 7만 건이 넘었으며, 경찰은 전체 피해액을 18억 엔(한화로 약 182억 8500만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씨는 일본 경찰 조사에서 화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비디오 편집을 하느라 지난해 9월에 이 애니메이션 에피소드를 올렸다고 말했고, 모든 사람들이 그것을 보길 원했다고 했다.


수사를 시작하게 한 발단이 된 것은 ‘월드 트리거’의 첫 번째 에피소드였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미 일본 토에이의 유튜브 채널에서 전체를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이 시리즈는 2014년~2016년까지 73개의 에피소드를 방영했으며, 원작 만화는 연재 진행 중이다.

하지만 이 애니메이션이 대단히 인기가 있거나 명작인 것은 아니다. 일본 매체 소라뉴스 24는 “솔직히 지금 ‘월드 트리거’ 애니메이션은 국제 애니메이션 커뮤니티에서 완전히 잊혔다. 아마도 이 씨는, 실수로, 현재 인기와 관심이 부족한 작품을 불법 업로드하면 법적 감시망을 피하리라 생각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