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감소… 공급과잉… 환경오염… 과거의 성공경험은 잊어라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4-21 14:50:01
공유하기 닫기
자영업 위기를 알리는 경고음이 잇따르고 있다. 교육 서비스 산업에서는 불과 1∼2년 새 10만 명 이상의 일자리가 증발해 버렸다. 사교육 업체들 역시 유치원생이나 초등학생이 많은 태권도장, 예체능 학원을 중심으로 소리 없이 사라지고 있다. 이 같은 변화의 주된 원인으로는 출산율 급감과 이로 인한 학생 수 감소가 꼽힌다. 저출산 여파로 지난해에만 학생 수가 1년 새 16만 명이 줄었다는 통계도 있다.

사교육 시장의 붕괴는 한 예에 불과하다. 인구 감소, 4차 산업혁명, 공급 과잉 등 이전에 없던 변화가 나타나면서 우리가 살고 있는 환경은 과거와 근본적으로 달라지고 있다. 팽창을 멈추고 ‘수축 사회’에 진입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 중국, 일본 등 여러 국가에서는 역(逆)피라미드 인구 구조가 당연해지고 있으며, 국민연금이 고갈되고 건강보험 등 사회안전망의 지탱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예측까지 나오고 있다.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과학기술의 발전, 생산성 향상에 따른 공급 과잉도 수축 사회를 앞당기는 변화의 큰 축이다.

세계가 수축 사회 초입에 들어서면서 기업들 역시 과거와는 다른 경영 환경으로 내몰리고 있다. ‘뷰카(VUCA)’, 즉 변동성(Volatility), 불확실성(Uncertainty), 복잡성(Complexity), 모호성(Ambiguity)이 만연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런 환경에서 기업이 생존하려면 세 가지를 기억해야 한다.

먼저, 불변하는 경영 원칙을 세우고 강력하게 지켜 나가야 한다. 정경 유착이나 ‘갑(甲)’의 횡포 같은 꼼수 경영은 변동성이 높아진 사회에서 언제든 기업의 리스크가 돼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기업 오너라고 해서 함부로 직권을 남용하면 구성원들의 업무 몰입도, 주인의식과 성취욕, 사기를 떨어뜨릴 위험이 있다.


둘째, 과거의 성공 경험을 과감히 잊어야 한다. 현재 매출과 수익이 지속된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오로지 미래 변화에 집중해야 한다. 가령 가장 안정적이고 변화가 적은 것으로 알려졌던 라면 시장에서조차 최근에는 피 튀기는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인구 감소로 라면을 소비하는 젊은층의 비중이 줄었기 때문이다. 업계 1위를 고수하던 농심의 아성이 오뚜기, 야쿠르트 등 후발 주자의 치열한 공세에 흔들리고 있을 정도다. 인구가 지금보다 더 줄어든다면 시장의 빠른 재편을 넘어 생존까지 걱정해야 할지 모른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마지막으로, 모든 산업이 공급 과잉인 만큼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침대, 가구, 주방 등에 적용하고 하는 국내 기업 ‘체리쉬’처럼 과거에 없던 제품을 선도해야만 틈새시장을 개척할 수 있다. 향후 5년은 수축 사회를 준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위기에 대한 선제 대응이 필요한 때다.

홍성국 혜안리서치 대표

정리=김윤진 기자 truth311@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