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직한 매운맛 가고 얼얼한 마라의 시대 열렸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4-20 15:00:02
공유하기 닫기
지금까지 청양고추의 찡한 매운맛, 후추의 알싸한 매운맛, 고추장의 묵직한 매운맛이 익숙했다면, 이제는 맵고 얼얼한 마라의 시대가 열린 듯하다. ‘마라탕’은 점점 진화해 구운 곱창까지 들어가 농후하고 깊은 맛까지 더한다. 사는 게 팍팍하면 매운맛을 더 찾는다는 말도 있다. 하지만 스타일만 달랐지 매운맛을 찾아다니는 사람들은 끊임이 없었다. 마치 마라탕을 한 번이라도 더 먹으려고 힘든 경기 탓까지 하며 찾는지도 모르겠다.

이윤화 레스토랑가이드 다이어리알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