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채권단, 박삼구 일가 사실상 완전퇴출 압박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4-12 11:08:48
공유하기 닫기
【서울=뉴시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구계획안에 채권단이 하루 만에 ‘퇴짜’를 놨다. “3년만 기다려 달라”는 박삼구 전 회장의 요청이 사실상 시간 끌기에 불과하다고 본 것이다. 채권단은 그룹의 핵심인 아시아나항공을 즉시 매각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사실상 오너 일가의 완전한 퇴출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4월 11일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은 9개 은행이 참석한 채권단 회의를 열고 “금호아시아나의 자구안에 사재 출연이나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다”며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미흡해 부정적”이라고 발표했다. 산은은 채권단 회의 결과를 금호 측에 전달하고, 채권단과 추가 협의를 통해 향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금호아시아나 측은 전날 박 전 회장 일가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4.8%를 채권단에 담보로 맡기고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그룹 자산을 매각하겠다는 자구안을 내놨다. 그 대신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5000억 원을 새로 지원해 달라고 채권단에 요구했다. 자구안을 3년 내 이행하지 못하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다고 했다.

채권단에서는 “진정성 없는 자구안”이란 비판이 나왔다. 새로 담보로 제공하겠다는 금호고속 지분은 실제 가치가 200억∼300억 원밖에 안 되고, 추가 담보로 제시한 박 전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대표의 금호고속 지분도 이미 채권단 담보로 잡혀 있기 때문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채권단 의견이 발표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회장이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퇴진하겠다고 했는데 다시 3년의 기회를 달라고 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잘 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박 전 회장이 물러나면 아들이 경영하겠다고 하는데 그 두 분이 뭐가 다르냐”고 반문했다. 박세창 대표 체제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다.


금융당국에선 “금호아시아나가 3년을 더 달라는 건 정권이 바뀔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속내”라는 격앙된 반응도 나온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3년 정도면 아시아나항공에서 벌어들이는 수익 등을 감안할 때 경영 정상화가 가능하다고 본 것”이라며 “지금으로서는 채권단과 대화를 통해 대안을 마련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조은아 achim@donga.com·김현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