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업 제쳐두고 산불 피해현장 달려간 봉사자들 직업은?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4-12 08:10:01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최근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 지역에 여러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모이고 있다.

4월 7일 오전 9시 강원 속초시청 앞. 남색 점퍼를 입은 한 남성이 트럭에 구호물품을 싣고 있었다.



목수 일을 하는 최영섭 씨(61)는 인천의 한 인테리어 공사 현장에서 일하고 있던 4월 4일 밤 산불 소식을 듣고 목공 장비가 실린 파란색 1.5t 트럭을 몰고 속초까지 왔다.

일당을 1.5배가량 더 받는 날이었다. 하지만 망설임 없이 속초행을 택했다. 최 씨는 “일당을 더 받는 날이 많지는 않지만 이재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면 포기할 만하죠”라며 웃었다.

제주도에서 부동산 중개업을 하는 육광남 씨(68)도 4월 4일 밤 화재 속보를 접하자마자 비행기 편을 알아본 뒤 속초로 날아왔다.


6일 새벽 속초에 도착한 육 씨는 속초청소년수련관에서 구호물품을 싣고 내리는 일을 도왔다. 한때 용접공으로 일했던 육 씨는 1995년 서울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당시 ‘절단공이 필요하다’는 TV 화면 자막을 보고 한달음에 현장으로 달려갔다. 당시 함께 봉사한 사람들과 삼삼오오 모여 틈이 날 때마다 재난 현장을 찾고 있다.

육 씨는 “내가 가진 기술로 도움을 줄 수 있으니 더 뿌듯하다. 화재 지역에 직접 가 철거 작업도 도울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성훈 씨 제공
서울 도봉구에 사는 회사원 정성훈 씨(29)는 출근하지 않는 주말에 짬을 내 속초와 고성을 찾았다. 평소 여행을 같이 다니던 15년 지기 동네 친구 3명도 동참했다.

일요일인 7일 오전 차를 몰고 속초에 도착한 뒤 6시간 동안 구호물품을 옮기고 서울로 돌아왔다. 정 씨는 “평일엔 회사를 가야 해 봉사를 하루밖에 하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뉴시스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려는 사람도 있었다. 2년 전 강릉에서 발생한 산불로 집이 모두 불에 타는 아픔을 겪은 전승운 씨(61)는 이후 화재 현장을 찾아다니며 산불이 휩쓸고 간 흔적을 사진으로 남기고 있다.


이번 화재 이후에도 고성과 강릉시 옥계면, 속초 관광명소 ‘대조영 촬영지’ 등을 돌며 화마가 덮치고 간 현장을 카메라에 담았다.

스스로를 ‘산불현장 기록자’라고 부르는 그는 “산불 전문 다큐멘터리 작가가 돼 산불의 위험성을 알리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 글은 동아일보 용접공… 고교생… 강원 달려간 ‘자봉 어벤저스’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