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블랙홀 촬영 알고리즘 개발자, ‘20대 女’ MIT 대학원생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4-11 17:05:34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MIT CSAIL 트위터)
(사진출처=MIT CSAIL 트위터)
(사진출처=MIT CSAIL 트위터)
인류가 SF영화 등에서 상상으로만 그려 오던 블랙홀의 실제 모습을 관측하게 된 데는 한 20대 여성 대학원생의 결정적인 역할이 있었다.

미국과 유럽 일본 한국인 연구자로 구성된 국제 연구협력 프로젝트인 사건지평선망원경(EHT) 연구팀은 4월 10일 오후(현지 시간) 인류가 직접 관측한 블랙홀의 모습을 사상 처음으로 공개했다.



1915년 아인슈타인이 일반상대성이론을 통해 블랙홀의 존재를 예측한 지 100여 년 만의 성과다.

그런데 인류 역사에 남을 이 관측에 중요한 아이디어를 제공한 인물은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의 20대 여성 대학원생이었다고 한다.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컴퓨터 과학 및 인공지능을 전공한 MIT 대학원 박사과정 케이티 보우만(Katie Bouman·29)은 블랙홀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그동안 블랙홀은 학술적으로 빛을 포함해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강력한 중력을 가지고 있어 촬영이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다. 또 거리 계산상으로는 지구에서 수천 만 광년 떨어진 블랙홀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지구 자체만큼 큰 천체 망원경이 있어야 된다는게 보우만의 설명이다.

보우만이 3년 전 고안해낸 알고리즘은 쉽게 말해 지구만큼 큰 망원경을 만드는게 불가능하니, 전 세계에 산재해있는 전파 망원경을 연결해 초대형 망원경을 만드는 것이다. 이렇게 수집 된 데이터를 모아 이미지를 완성하는 것이다.

EHT 연구팀은 세계 6개 대륙에 설치된 전파망원경을 연결, 즉 지구 크기 규모의 가상 망원경으로 블랙홀 윤곽을 관측할 수 있었다. EHT 망원경이 수집한 '희박하고 노이즈가 많은' 데이터를 하나의 이미지로 만든 것이다.

EHT 연구팀은 노란빛 가운데 검은 원형의 모습을 한 블랙홀 이미지를 세계에 공개했다.

보우만은 CNN에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이룬 결과"라고 말했다. 보우만은 오는 가을 학기부터 캘리포니아 공과대학 조교수로 강단에 설 예정이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