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살아난 아산 설화산 산불…“재진화 나서 주불 제압”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4-05 11:53:16
공유하기 닫기
4월 4일 오전 11시 48분께 충남 아산시 송악면 설화산 6부 능선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산림 약 5ha를 태우고 8시간 만에 진화됐던 충남 아산 설화산 산불이 재발화했다.

4월 5일 아산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경 설화산 정상부에서 불길이 다시 일었다. 산림·소방당국은 즉시 인력을 투입해 야간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후 이날(4월 5일) 오전 6시 30분부터 시청 공무원 등이 추가로 투입됐다. 총 인력 500여 명이 진화에 나섰다. 소방헬기 1대와 임차헬기 2대도 투입됐다.

아산시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이날 오전 8시경 주불 진화에 성공했다. 오전 9시부터는 잔불 정리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날 산불이 발생했을 때 진화에 성공했지만, 바람이 많이 불어서 불씨가 되살아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산 설화산 산불은 전날 오전 11시 48분경 산 중턱에서 발생했다. 당국은 헬기 9대와 인력 1400여 명 등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바람이 강해 불을 끄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불은 산림 5~6ha를 태운 뒤 오후 8시경 진화됐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