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은 어렵고 돈은 벌어야겠고’ 생계형 알바생 평균 수입은?

신효정 기자
신효정 기자2019-04-03 18:09:18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 자료 사진
아르바이트(알바) 근로자 10명 중 4명은 스스로를 ‘취업하지 않고 아르바이트로만 생계를 유지하는 프리터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알바몬’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134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가 자신을 ‘프리터족’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6월 알바 경험자 6926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28.6%)보다 11.4%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스스로를 ‘프리터족’이라 답한 응답자는 30대(53.0%)가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36.5%)와 40대 이상(36.8%)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또한 기혼(36.6%)보다는 미혼자(40.4%) 중에 스스로를 프리터족이라 답한 응답자가 많았다.

‘프리터족’중에는 본인이 원해서 프리터족으로 생활하는 ‘자발적 프리터족(42.1%)’ 보다 상황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프리터족으로 지내는 ‘비자발적 프리터족(57.9%)’이 다소 많았다.

프리터족으로 생활하는 이유에서도(복수응답) ‘직업을 찾을 때까지(취업이 될 때까지) 생계비를 벌기 위해’라는 응답자가 67.3%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취업이 어려워 정규직 취업을 포기해서(29.7%)’, ‘조직에 얽매이기 싫고 자유롭게 살고 싶어서(23.9%)’, ‘매일 출근하거나 하루 8시간 일할 수 없는 개인적인 상황(23.7%)’ 때문에 프리터족으로 지낸다는 응답도 있었다.



현재 프리터족 생활에 대해서는 과반수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조사 결과 ‘현재 프리터족 생활에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56.6%로 과반수이었고 ‘불만족’하는 응답자는 43.4%에 그쳤다. 만족하는 이유로는 ‘개인적인 시간이 많기 때문(55.4%)’이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 다양한 일을 해 볼 수 있다

반면 프리터 생활에 만족하지 않는 이유로는 ‘알바 수입이 적다’가 72.6%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알바 직무(일)로는 경력을 쌓기 어렵다(43.6%), 알바 구직이 어렵다(42.3%), 알바 직원에 대한 대우가 좋지 않다(30.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프리터족의 월수입은 평균 월 100만~150만 원 미만이 35.6%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월 50만~100만 원 미만(27.6%), 월 150만~200만 원 미만(16.5%) 등의 수준이었다.

실제 프리터족으로 생활하면서 일 년 내내 일하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조사 결과 ‘일 년 내내 일한다’는 응답자는 20.0%에 그쳤다. ‘4~6개월’ 일한다는 응답자가 23.9%로 가장 많았고 7~9개월(23.7%), 9~12개월(21.9%) 순으로 일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신효정 기자 hjshi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