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돌아갈 것” ‘무한도전’ 종영 1주년 깜짝 회동…노홍철→길도 소환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9-04-01 10:27:31
공유하기 닫기
무한도전 종영 1주년.
MBC ‘무한도전’ 종영 1주년을 맞아 멤버들이 깜짝 회동을 가졌다.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팬들과 만나는가 하면 정형돈부터 노홍철까지 추억의 원년멤버들도 소환돼 ‘무한도전’을 기다린 팬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종영 1주년인 지난 3월 31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열고 시청자와 팬들을 만났다. 이날 현장에는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조세호 양세형 광희가 참석했다.





무한도전 종영 1주년.
‘무한도전’ 멤버들은 종영 1주년을 언급하며 각자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은 “벌써 1년이다.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다. 오랜만에 ‘무한도전’ 멤버들과 모였는데 모인 김에 라이브 방송으로 많은 분들에게 인사드리게 됐다. 라이브 방송이라 어떻게 인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난해(2018년) 3월 31일에 ‘무한도전’ 종영 인사를 드리면서도 ‘빠르면 6~7개월 안에는 인사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내일이 만우절인데 벌써 1년 하고도 하루가 되는 날이다”라고 회상했다.

정준하는 “너무 많이 울어서 마지막 방송을 못 봤다. 전화하면 멤버들에게 부담이 될까봐 전화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은 “두 번째 가게 오픈할 때 화환을 보내달라고 전화하지 않았냐”고 받아쳐 웃음을 유발했다. 유재석과 정준하의 티격태격하는 케미스트리는 여전했다. 유재석은 정준하를 가리키며 “무한도전’ 이후 보기 힘들었던 연예인”이라고 디스하기도 했다.


조세호는 “‘무한도전’ 종영 후 마음이 공허했다. 매주 녹화할 날을 기다렸기 때문”이라며 “‘무한도전이 없어졌으니 이제 내리막’이라는 이야기를 환청처럼 많이 들었는데 그래도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잘 지냈다”고 고백했다.



무한도전 종영 1주년.
앞선 일정을 소화하고 오느라 늦게 합류한 박명수는 “1년이라는 세월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유재석은 “느껴진다”고 반박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아내와 ’무한도전‘ 예전 방송을 봤는데 너무 재밌더라“며 ”가끔 내가 나오는 ’무한도전‘을 보고 나도 많이 웃는다“고 밝혔다. 하하도 ”항상 ’무한도전‘을 그리워했다. 통화는 종종 했는데 이렇게 다 모이니까 감동적이다“고 말했다. 막내 광희도 ”형들을 보고싶었는데 드디어 만나서 정말 행복하고 기쁘다.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무한도전 종영 1주년.
회동에 함께하지 못한 정형돈과 노홍철은 영상 편지로 인사를 대신했다. 정형돈은 “부득이하게 촬영 중이라 참석하지 못했다”며 “짧은 시간이지만 좋은 추억을 만들길 바라겠다. 행복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노홍철은 “설렌다. 한 5년 만에 하는 것 같은데 감히 해보겠다”면서 ‘무한도전’ 구호를 외쳤다. 그는 “지금 일본에 와있는 관계로 영상으로 인사를 드린다. 제가 감히 ‘무한도전’을 외치고 드릴 말씀은 없다. 드릴 말은 한 마디뿐”이라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노홍철은 반바지 차림으로 무릎 꿇고 손을 들더니 큰절을 하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힘든 세상이지만 뜨거운 도전하길 바란다. 시청자분들도 멤버들도 힘내시라”고 응원을 전했다.

한때 ‘무한도전’과 함께했던 길과 전진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유재석은 “갑자기 길이랑 전진이 생각난다. 길도 문자가 온 적 있다”고 언급을 잊지 않았다.



무한도전 종영 1주년.
‘무한도전’은 언제 시청자의 곁으로 돌아올까. 이와 관련해 유재석은 “너무 늦어져 죄송하다. 오늘도 ‘무한도전 언제 하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 모든 분들이 ‘무한도전’을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만 기다려주는 분들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우리도 많은 분들을 빨리 만나고 싶다”며 “올해 안에는 뵀으면 좋겠다. 시청자분들이 우리를 기다려준다면 꼭 돌아가겠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명수도 “정말 뵙고 싶었다. 앞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인사했다. 정준하도 “오랜만에 방송해서 반가웠다. 감사하다. 빠른 시일 내에 모여서 방송을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방송 전후로 각자 인스타그램에 종영 1주년 회동 인증샷을 게재했다. 1년의 공백이 무색한 듯 완벽한 케미스트리와 유쾌한 에너지로 보는 이들의 그리움을 더했다.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