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손 잡은 느낌…” 공포영화 관람 위해 준비한 황당 물건

바이라인2019-03-31 13:30:01
공유하기 닫기
출처= 트위터
출처= 트위터
공포영화 관람을 위해 20대 여성이 준비한 물건이 실소를 자아냈다.

일본 현재 매체는 지난 3월 24일(현지시각) "한 여성이 공포영화를 보기 전에 독특한 물건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최근 보고싶은 공포영화가 생겼지만 고민에 빠졌다. 그도 그럴 것이 무서운 장면을 보면 자신도 모르게 소리를 지를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는 손을 잡고 영화를 함께 관람할 남자친구가 필요했다고. 이때 한 가지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바로 남자친구의 손을 잡은 듯 손깍지를 낄 수 있는 물건을 만드는 것이다.

여성은 일회용 비닐장갑에 밀가루를 채워 꽉 묶었다. 푹신한 촉감을 위해 밀가루를 넣은 것이다.


그는 자신이 만든 '남친 손깍지' 대용품을 가지고 즐겁게 영화 관람을 마쳤다.

이후 여성은 자신의 트위터에 '밀가루 손깍지' 인증샷을 남겨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대다수는 “아이디어 좋은데 무섭다”, “꼭 이래야만 했냐”, “슬프니까 더이상 말은 하지 않을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