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태 “'내 아들 의대 안 보내면 죽이겠다'는 말 들어”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3-25 18:04:40
공유하기 닫기
사진='공부의신 강성태' 유튜브 영상 캡처
‘공부의 신’ 강성태가 멘토링 해 주던 학생을 서울대학교에 보내고도 학부모에게 욕설을 들은 적 있다고 털어놨다.

강 씨는 지난 5일 공부의 신 유튜브 채널에 ‘자녀분 의대 안 보내면 죽이겠단 연락을 받았습니다’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전에 저를 롤모델로 생각하고 공부한다는 학생과 만나게 됐다. 아버지가 안 계시고 어머니와 살면서 열심히 공부하는 기특한 학생이었고 어쩌다 보니 연락처를 알게 돼 조언도 몇 번 해 줬다”고 설명했다. 본인의 노력과 강 씨의 응원에 힘입은 학생은 서울대 공대와 다른 대학 의대에 합격했다고.

그야말로 ‘대박’이 난 상황이었지만 학생의 어머니는 분노하며 강 씨에게 욕설 가득한 문자를 보냈다. ‘야 이 죽일X아’ 등 거친 말이 가득한 메시지에 충격 받은 강 씨. 그는 ‘공대에 가고 싶다’는 학생에게 공대의 장단점을 알려주며 도움을 준 것이 전부였다.

강성태는 “원래 정말 좋은 분이었는데 그런 욕설을 보내신 거다. 처음엔 잘못 온 문자인 줄 알았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알고 보니 어머니는 아들을 의대에 보내고 싶어 했는데, 그 학생이 나 때문에 공대를 고집하는 걸로 오해하셨던 거다. 내가 정말 공대를 신봉하는 사람이었다면 학습 멘토링을 하지 않고 전문적으로 나갔을 것 아닌가”라며 황당한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학벌주의의 폐해다”, “자식 인생은 자식의 것인데…”, “’공신’에게도 그런 고충이 있었구나”라며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소다 편집팀 dlab@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