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분실 여권 불법입국에 사용…美 입국때마다 조사 받아”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3-25 14:23:55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돈스파이크가 분실한 여권이 불법입국에 사용됐던 일화를 공개했다.

돈스파이크는 3월 24일 첫 방송된 tvN ‘미쓰코리아’에서 여권을 분실해 곤란을 겪었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돈스파이크를 비롯해 출연자 한고은, 박나래, 광희, 장동윤은 한국 앓이를 하는 외국인에게 추억의 한국 음식을 만들어주고 하룻밤 얻어 자기 위해 미국으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돈스파이크는 다른 멤버들과 달리 뒤늦게 공항에서 나와 합류했다.

돈스파이크는 입국 심사 때 빠져나오지 못한 이유에 대해 “2년 전에 외국에서 강도를 당해서 여권을 잃어버렸다. 그 여권이 미국 (불법)입국에 사용된 것 같다”며 이후 미국에 올 때마다 출입국관리소에서 확인 작업을 거쳤다고 말했다.


장동윤은 “너무 익숙하게 출입국관리소에 끌려가셨다”며 걱정했고, 박나래는 “돈스파이크 오빠가 갈 때 뒷모습이 터미네이터 ‘I‘ll be back’ 같았다”고 말했다.

돈스파이크는 무사히 출입국 심사를 받고 팀에 합류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