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책임’ 알바생 존재 깜빡하고 새로운 직원 구한 사장님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3-19 19:00:01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동아일보DB
무책임한 편의점 아르바이트생과 점장이 나눈 메시지 내용이 눈길을 모았습니다. 점장의 대처가 통쾌하다는 반응이 많습니다. 

3월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카카오톡 내용입니다.  



점장이 “오늘도 워크인 안 채워놓고 갔네? 보니까 매대도 안 채워 놨는데 야간에 손님도 별로 없는데 매번 워크인이랑 매대도 안 채워놓고 청소도 똑바로 안 해놓고 가는구나”라며 질책했습니다. 

하지만 아르바이트생은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넹 ㅋㅋ 죄송합니당 깜빡했네영”이라고 답하며 이모티콘을 보냈습니다.

다른 날 점장은 “2시 되면 FF(Fresh Food) 폐기 좀 빼라니까 하나도 안 뺐구나 그리고 워크인 좀 채우라니까 또 하나도 안 채워 놓았네”라며 비슷한 지적을 했습니다. 


이번에도 아르바이트생은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모티콘을 보낸 후 “헐 이모티콘 잘못보냈어여ㅋㅋ”라면서 “워크인이랑 폐기는 바빠가지고 깜빡했나 보네영 ㅋㅋ”이라고 장난스럽게 답했습니다. 

야간에는 물류도 들어오지 않고 고객이 적은데 뭐가 바쁘냐고 묻자 “그럼 그냥 깜빡한 거 같아영 ㅋㅋ 죄송헙니당(머쓱타드)”라며 “저는 이만 자러갑니다잉~~~”이라고 답합니다. 

점장의 지적사항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거나 개선하려는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점장은 새로운 아르바이트생을 구한 뒤 기존 아르바이트생에게는 알리지 않았습니다. 

기존 아르바이트생은 “? 점장님. 지금 자기가 평일 야간이라면서 사람이 있는데 뭔가요”라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점장은 “나도 알바생 있는 거 깜빡하고 알바생 새로 구했다. 지금까지 일한 돈은 이번 주까지 붙여줄 테니 내일부터 나올 필요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솔직히 좀 사이다”, “와…저런 사람이 있구나”, “알바생 완전 별로”, “자기한테 손해되는 일 있을 때는 진지하네”, “진짜 뻔뻔하다. 점장님 사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소다 편집팀 dlab@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