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종명 앵커, 윤지오에 무리한 실명 요구 논란 “책임져 줄 수 있나?”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3-19 09:07:20
공유하기 닫기
MBC ‘뉴스데스크’가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 씨에게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의 실명을 공개해 달라고 거듭 요구해 논란이다.

뉴스데스크는 3월 18일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공개증언에 나선 윤 씨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왕종명 앵커는 윤 씨가 검찰과 경찰에 진술한 방씨 성을 가진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누군지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물었다.

이에 윤 씨는 "아시다시피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하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수차례 이사를 한 적도 있고 결국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정황들이 있다. 귀국하기 전에도 한 언론사에서 나의 행방을 묻기도 했다. 오기 전에 교통사고가 두 차례나 있었다. 이런 여러 가지 정황상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말씀을 드리지 않은 것은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고, 그분들이 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저는 더 이상 증언자 내지는 목격자라는 신분이 아닌 '피의자'로서 명예훼손에 대해 배상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그분들에게는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라고 거절했다.


그러자 왕 앵커는 "피의자가 되는 게 아니라 피고소인으로는 될 수 있다"고 했고 윤 씨는 "그들은 영향력이 있기 때문에..."라고 받아쳤다.

다시 왕 앵커는 "그럼 제가 이런 말씀을 드려보겠다. 검찰 진상조사단에 나가서 명단을 말하는 것과 지금 이렇게 생방송으로 진행 중인 뉴스에서 이분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이야기이고, 어쩌면 윤 씨가 용기를 내서 장자연씨 죽음에 대해서 좀 더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 이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오히려 더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을 안 해보셨냐"고 되물었다.
왕 앵커의 거듭된 요청에 윤 씨는 "내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냐"고 물었다. 왕 앵커는 "저희가요?"라고 반문했고 윤지오는 "네"라고 답했다. 앵커는 "이 안에서 하는 것은 어떻게든지..."라고 답했다.

이에 윤 씨는 "안에서 하는 건 단지 몇 분이고 그 후로 저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많이 따랐던 것이 사실이고, 이 부분에 대해서 저는 검찰, 경찰에 다 일관되게 말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 경찰이 밝혀내야 하는 부분이고, 공표해야 하는 부분이 맞다. 나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내가 말씀드릴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실명 공개 요구를 거절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왕종명’ 앵커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증인의 신변 보호는 생각하지 않고 특종을 위해 너무 무리한 요구를 한 것 아니냐", "책임져 줄 수 있나"는 비판이 따랐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