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신과 함께’ 정산 완료, 한남동 빌딩 살 정도 아냐” 그럼 얼마?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3-19 08:59:52
공유하기 닫기
웹툰 작가 주호민이 영화 '신과 함께'로 서울 한남동에 빌딩을 구입했다는 설에 대해 해명했다.

주호민은 3월 18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이말년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성주는 "신과 함께'로 쌍천만 작가에 등극했다"고 주호민을 소개하며 "한남동 건물을 구입했다는 얘기가 있다.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주호민은 "김풍 작가가 '한남동에 빌딩을 구입할 수 있을 정도'라고 말한 게 와전이 됐다"면서 "신과 함께 정산은 완료됐다. 하지만 빌딩 살 정도는 아니다. 어림없다"고 바로잡았다.

이어 "경기도에 집 한 채 살 정도는 된다"고 말했다.


김풍과 이말년은 "'신과 함께' 3·4편, 드라마, 뮤지컬, 연극 등이 계약돼 있다"고 이어서 폭로했고 주호민은 "아무리 수입이 들어와도 부동산에 관심이 없기 때문에 건물을 살 일은 없을 것 같다. 전 만화 외길"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