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승리 착용 경찰복, 윤 총경 것?…윤 총경 “그때 승리 몰라” 일축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3-18 17:56:01
공유하기 닫기
사진=승리 인스타그램
경찰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29)가 5년 전 경찰복을 입고 찍은 사진을 최근 삭제하면서 그 배경을 두고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해당 경찰복이 이른바 승리의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 유착 의혹이 제기된 윤모 총경의 경찰복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윤 총경은 이를 강하게 부인했다.



윤 총경은 3월 18일 조선일보에 “2014년에는 승리를 알지도 못했고, 빅뱅이라는 그룹 조차 몰랐다”며 “당사자 확인을 거치지 않은 추측성 보도로 인한 명예훼손에 대해서는 관리자의 엄정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승리는 2014년 11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충성”이라는 글과 함께 경찰복을 입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이 18일 삭제되면서 누리꾼들은 의문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사진 속 경찰복이 ‘무궁화 3개’로 경정 계급인 점 등을 언급하며 최근 승리 등 연예인과 유착 의혹이 제기된 윤 총경의 제복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18일 “윤 총경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윤 총경은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 씨가 2016년 7월 개업한 라운지클럽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 수사 등의 진행 상황을 누설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대 출신 윤 총경은 1993년 입직했고, 2015년 서울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했다. 윤 총경은 2016년 총경으로 승진한 뒤 2017년 7월 청와대로 파견돼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으며, 지난해 8월 경찰청으로 복귀했다.

경찰청은 지난 16일 윤 총경을 경찰청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 조치했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