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정준영 출연 정지→방송·제작 중단 결정

최윤나 기자
최윤나 기자2019-03-15 18:03:06
공유하기 닫기

KBS ‘1박2일’이 정준영 출연 정지에 이어 방송 및 제작 중단을 결정했다.

3월 15일 오후 KBS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KBS는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데 이어, 당분간 '1박 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번 주부터 '1박 2일' 시간에는 당분간 대체 프로그램을 편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KBS는 출연자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이번 사안에 대한 잘못을 인정했다.

앞서 정준영의 몰래카메라 촬영 및 유포에 대해 ‘1박2일’을 향한 비난 여론이 지속됐다. 뿐만 아니라 국민청원까지 급물살을 탔다. ‘1박2일 폐지가 되어야합니다’ ‘KBS 1박 2일 방송 폐지해 주세요’ ‘정준영영상 1박2일 멤버들도 조사해주세요’라는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지난 2016년 정준영의 몰래카메라 촬영 혐의 사건이 있었을 당시, ‘1박2일’은 정준영의 무혐의 처분 이후 그를 복귀시켰다. 이어 또 다시 몰래카메라 촬영 및 유포가 다시 논란이 되자 그의 출연을 정지시켰다.


하지만 ‘1박2일’은 책임을 면할 수 없었다. 비슷한 일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출연자를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것에 대한 잘못을 피해갈 수 없었던 것. 이에 결국 방송 및 제작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앞서 ‘1박2일’ 측은 정준영의 몰래카메라 촬영 및 유포 혐의가 불거지자 “정준영의 출연을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하 KBS 입장 전문>



KBS '1박 2일' 방송 및 제작 중단을 알려드립니다.


KBS는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데 이어, 당분간 '1박 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주부터 '1박 2일' 시간에는 당분간 대체 프로그램을 편성할 예정입니다.

KBS는 매주 일요일 저녁 '1박 2일'을 기다리시는 시청자를 고려하여 기존 2회 분량 촬영분에서 가수 정준영이 등장하는 부분을 완전 삭제해 편집한 후 방송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전면적인 프로그램 정비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KBS는 출연자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습니다.

특히 가수 정준영이 3년 전 유사한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 당국의 무혐의 결정을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고 충분히 검증하지 못한 채 출연 재개를 결정한 점에 대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KBS는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출연자 검증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습니다.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