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원 ‘연락두절·경찰총장’ 의혹 해명 “그들과 일면식도 없고…”

장연제 기자
장연제 기자2019-03-14 17:49:36
공유하기 닫기
이상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뉴스1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등장하는 ‘경찰총장’이 이상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 전 서울청장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부인했다.

이상원 전 서울청장은 3월 14일 경찰청을 통해 “황당하고, 해명하기도 그래서 가만있었는데. 아무래도 내가 괜히 뭔가를 숨기려고 하는 것 같이 보일까봐 통화한다”며 “나는 그 친구들(승리·정준영·최종훈 등)과 일면식도 없다. 버닝썬이 어딨는지도 모른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이어 “내가 강남에서 근무한 적이 없고 주로 본청에서 일했다. 그래서 그쪽(버닝썬)하고 연결될 가능성이 없다”고 덧붙였다.

일부 매체의 ‘연락두절’ 보도에 관해서는“전혀 관계가 없는데 전화가 많이 와서 일일이 응대를 못 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해당 대화방에는 ‘2016년 7월경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를 사진 찍어 신고했고,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고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경찰총장’은 경찰 최고위직인 경찰청장을 잘못 표기한 것으로 보인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시 재직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이 전 서울청장이 제일 먼저 의심받았다.

이에 강 전 경찰청장은 “현재 언급되는 연예인들과는 전혀 접촉이 없었을뿐더러 얼굴도 잘 모른다”고 재빠르게 해명했다. 또 다른 매체에는 “(정준영·승리 파문)이 건과 관련해서는 오늘 처음 알게 됐고 아는 바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이 전 서울청장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아 ‘연락두절설’까지 제기되며 의심이 깊어지는 상황이었다.

장연제 기자 je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