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현 변호사 “정준영 카톡방에 추가 범죄 정황은 ‘탈세’”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3-14 09:06:05
공유하기 닫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대화방 내용을 제보받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고한 방정현 변호사(40)는 가수 정준영, 승리, 최종훈 등이 포함된 카톡방에 탈세 정황도 있다고 주장했다.

3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 김현정 앵커가 "지금까지 나온 것 외에 추가 범죄 정황이 있느냐"라고 묻자 방 변호사는 "카톡방에서도 탈세 정황이 있다. (카톡을) 하루만 봐도 정황이 나와 있다"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 김 앵커가 '밀'로 시작하는 사업체냐고 묻자 방 변호사는 "맞다"라고 답했다. 정준영, 승리, 최종훈 등 8명이 포함된 카톡방 또래 남성들은 2016년 5월 서울 강남에 주점 '밀땅포차'를 차렸다.

전날 경찰이 2016년 정준영이 휴대전화 영상 복구를 맡겼던 서울 서초구 사설 포렌식(디지털 저장매체 복원 및 분석) 업체를 압수수색을 한 것에 대해 방 변호사는 "복구업체를 압수수색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 권익위에서 대검찰청에 원본자료를 다 보냈다고 공문이 나갔다. 결국 이게 제보자 색출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건지. 권익위에 전체자료를 넘겼는데 지금 (경찰이) 뒷북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제보자에 대해선 "최근에 제보자 분과 권익위 담당자 분들과 만났다. (3월 13일 SBS 뉴스에 공개된 경찰과 복구업체 녹취록을) 자료까지 받아보니까 굉장히 놀랍고. 이 분이 이런 자료까지 갖고 있는 상황에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지금 제보자는 담담하다. 어쨌든 대검찰청 수사 의뢰가 들어갔고 필요하다면 반드시 본인이 '당당히 나가겠다'라고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