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유리벽·방음벽은 ‘새들의 무덤’···하루에 2만마리 충돌死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3-13 19:00:01
공유하기 닫기
출처 뉴시스
투명한 유리창이나 방음벽 등에 부딪혀 폐사하는 새가 한 해 765만 마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만 약 2만 마리가 투명 유리와 충돌해 죽는 셈이다. 환경부가 이런 ‘새들의 무덤’을 없애기 위해 투명창에 무늬를 넣는 저감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2018년) 8월까지 전국 56곳의 조류 충돌 발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378마리가 투명창과 충돌해 폐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월 13일 밝혔다. 이를 토대로 전국 국토 면적과 건물 수 등을 감안해 계산하면 한 해에 유리창이나 벽에 충돌해 죽는 새가 765만 마리에 이른다는 결과가 나온다. 가장 많이 죽는 새는 멧비둘기(85마리)였으며, 직박구리(43마리), 참새(40마리) 순이었다. 멸종위기 야생종인 참매와 긴꼬리딱새도 1마리씩 발견됐다.



외벽을 투명 유리로 만든 건물과 투명방음벽 등이 늘면서 야생동물 구조·치료센터에 인계되는 새의 수도 늘고 있다. 2011년 820마리에서 2017년 1960마리로 6년 새 2배 이상 늘었다.

이에 환경부는 상반기 중 ‘방음시설의 성능 및 설치기준’ 등 관련 지침 6개를 개정해 새로 설치하는 방음벽 등에 일정한 간격으로 무늬를 넣도록 하는 등 조류 충돌 방지 조치를 의무화할 방침이다.

또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건설업계 등에 ‘조류 충돌 저감 지침서’를 배포해 기존 건물과 방음벽에 조치할 수 있는 조류 충돌 저감 방안을 안내할 예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새는 가로 10㎝, 세로 5㎝ 미만의 공간을 통과하지 않기 때문에 이 이내에 줄무늬나 물방울무늬 등을 그려 넣으면 새가 충돌하지 않는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