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남성 가수들·박한별 남편과 성관계 몰카 공유”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3-11 13:28:52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닷컴 DB
국외 투자자 일행에게 성접대를 시도했다는 혐의로 입건된 그룹 '빅뱅' 승리가 다른 남성 가수 2명과 카카오톡으로 불법 영상을 공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SBSfunE 보도에 따르면 경찰 수사상황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경찰에 제출된 카카오톡 증거물 가운데 불법 촬영 및 유포된 몰카 영상과 사진이 10여 건에 이른다"며 "일부는 승리와 다른 연예인들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도 올라갔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1월 9일 오후 8시 42분에 카톡 대화에서 승리의 요식사업을 돕던 지인 김모 씨는 남녀의 성관계 영상과 사진들을 올렸다. 김 씨는 지난 10일 경찰이 탈세 혐의로 압수수색을 한 클럽 아레나에서 근무한 바 있다.

해당 채팅방에는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승리, 김 씨, 연예기획사 직원 1명, 일반인 2명 등 총 8명이 포함돼 잇었다.

김 씨가 남녀의 성관계 영상을 올리자 승리가 "누구야?"라고 말한 뒤 곧바로 등장하는 남성을 알아봤다. 영상 속 남성도 채팅방에 있었다. 촬영 장소는 숙박시설이었다.


김 씨는 이후 영상 속 여성의 몰카 사진 3장을 올렸다. 영상 속 남성은 채팅방에서 "크크"라며 아무렇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이밖에 경찰이 확보한 다른 카톡 대화방에도 유사한 몰카 유포 정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관계자는 "촬영된 여성 대부분이 자신의 피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승리의 성접대 시도 의혹에 이어 다른 연예인들까지 포함된 몰카 공유 의혹까지 불거진 만큼 경찰의 추가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은 10일 승리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카톡 대화 내용에 등장한 이들도 같은 혐의로 함께 입건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