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접대 의혹’ 카톡방 참여 연예인 여럿…참고인 조사 받아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3-11 10:48:39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 DB
그룹 '빅뱅' 승리의 성접대 의혹 카카오톡 채팅방에 다수의 연예인들이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 성접대 의혹 카카오톡 대화와 관련해 함께 접속해있던 연예인들 중 일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관련 연예인 중에는 가수 출신으로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하는 A 씨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 연예 매체는 승리가 2015년 투자업체 유리홀딩스의 유모 대표, 클럽 아레나 전 직원이자 현 버닝썬 직원인 김모 씨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카톡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클럽 아레나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 카톡방에서는 성접대를 암시하는 대화가 오고갔다.


경찰은 10일 승리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카톡 대화내용에 등장한 이들도 같은 혐의로 함께 입건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