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 흑심 고백→식탁 키스 ‘설렘 폭발’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9-03-08 10:35:06
공유하기 닫기

‘진심이 닿다’가 짜릿하고도 강렬하게 시청자들의 마음에 닿았다. 이동욱-유인나의 ‘은밀한 사내 연애’부터 숨 쉬는 것을 잊게 만드는 ‘식탁 키스’, 긴장감을 더하는 ‘일촉즉발 엔딩’까지 담아내며 시청자를 쥐락펴락하는 ‘마성의 드라마’로 떠올랐다.

지난 3월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10화에서 권정록(이동욱 분)-오진심(예명 오윤서, 유인나 분)은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솔직하게 애정을 드러내며 연인 관계를 더욱 더 굳건하게 만들어 갔다. 또한 달달한 두 사람 앞에 스토커 이강준(김견우 분)이 모습을 드러내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권정록-오진심은 스릴 넘치는 사내 비밀 연애의 재미에 푹 빠져 시청자들을 엄마 미소 짓게 했다. 다른 사람 몰래 서로에게 윙크하기, 좋아하는 반찬을 연인의 앞으로 은근슬쩍 밀어주기, 사내 비밀 연애의 백미인 계단 접선 등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을 간지럽게 만들었다.

이어 찌릿한 긴장감과 달콤한 설렘이 범벅 된 권정록-오진심의 집 데이트가 펼쳐졌다. 오진심의 집에 초대를 받은 권정록은 잔뜩 긴장한 모습이었다. 미묘한 어색함과 긴장감을 풀리게 한 것은 두 사람의 솔직한 대화였다. 권정록이 수상트로피에 관심을 갖자 오진심은 “연기로 받은 건 하나도 없고 다 인기상이라 창피해요”라고 말했다. 이에 권정록은 “그게 왜 창피합니까?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건 아주 힘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대단해 보이는데”라며 솔직한 한마디로 오진심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오진심에 대해 알아가며 긴장감이 풀린 권정록은 “사실은 어젯밤에 긴장돼서 한 숨도 못 잤습니다”라고 밝혔고, 오진심은 “나도 그랬는데?”라며 수줍은 웃음을 터트렸다. 사랑하는 모습까지도 닮아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권정록-오진심의 ‘식탁 키스’가 안방극장을 초토화시켰다. 오진심은 첫 집 데이트에 별의별 상상을 다해서 더 긴장했음을 토로했다. 이에 권정록은 “나쁜 상상이라면 혹시?”라고 물은 후 식탁을 사이에 두고 오진심에게 가볍게 입을 맞췄다. 이어 “이런 걸 말하는 겁니까? 아니면 이런 거?”라며 다시 한 번 조심스럽고 부드럽게 연인 오진심에게 키스해 숨 쉬는 것도 잊을 만큼 강렬하고 짜릿한 설렘을 선사했다.


이처럼 서로의 솔직한 모습을 닮아가며 애정을 키워가는 두 사람 앞에 스토커 이강준(김견우 분)이 모습을 드러냈다. 오진심은 이강준을 알아보고 두려움에 휩싸였고, 이를 포착한 권정록은 차에서 내려 “뭡니까?”라며 오진심을 향한 이강준의 섬뜩한 시선을 차단했다. 비릿한 미소를 짓는 이강준과 물러섬 없는 눈빛으로 조용히 그를 바라보는 권정록의 일촉즉발 신경전이 엔딩을 장식, 숨막히는 긴장감을 더했다. 이에 굳건한 사랑을 확인한 ‘연고커플’ 권정록-오진심에게 위기가 닥치는 것은 아닐지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연애 초보의 탈을 쓴 연애 고수가 아닌지 의심하게 하는 권정록의 돌직구 매력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의 솔직한 말 한마디는 오진심을 따뜻하게 다독였고, 이에 시청자도 함께 힐링했다. 특히 오진심을 오해하고 있는 자신의 아버지에게 오진심을 소개할 때에도 권정록답게 돌직구 매력을 쏟아냈다. 권정록은 오진심이 신경 쓴 덕분에 서먹했던 아버지와의 관계가 좋아졌다고 전한 뒤 “잘 부탁드립니다 제 여자친구”라고 밝혀 아버지와 오진심을 깜짝 놀라게 했다. 동시에 권정록의 솔직한 돌직구는 수려한 미사여구보다 강력하게 그의 사랑을 드러내 설렘을 폭발시켰다.

한편, tvN ‘진심이 닿다’ 매주 수,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