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장나라와 멜로 연기, 뻘쭘하고 어색”…애 취급 당했다고?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3-08 09:29:27
공유하기 닫기
사진=SBS ‘가로채널’ 캡처
배우 최진혁이 SBS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호흡을 맞춘 가수 겸 배우 장나라와의 친분을 공개했다.

최진혁은 3월 7일 밤 방송된 SBS예능프로그램 ‘가로채널’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진혁은 “데뷔 전 의남매처럼 지내던 박경림이 당시 여러 사람들을 소개해줬다. 그러다가 장나라와도 저녁을 먹는 자리가 생겼다. 당시 내가 스무 살이었다”며 장나라를 처음 만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황후의 품격’ 초반에 그런 게 있었다. 누나(장나라)랑 멜로를 하려고 하니까 되게 뻘쭘하고, 어색하고 그랬다. 누나는 나를 애처럼 취급했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MC양세형은 “남자이고 싶어?”라고 물었고, 최진혁은 “약간 그런 마음이 없진 않았다. 너무 애 취급을 하니까 조금 그런 건 있었다”라고 답했다.

최진혁은 이어 “그래서 내가 한 번 대놓고 얘기한 적도 있다. ‘누나, 나랑 네 살 차이밖에 안 나’ 이렇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짜 신기한 게 누나는 자기가 할머니 정도 나이로 생각한다. 그리고 데뷔한 지도 오래 돼서 내가 애로 보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장나라는 ‘황후의 품격’에서 무명 뮤지컬 배우로 살다가 하루아침에 황후가 된 오써니 역을 맡았고, 최진혁은 황실 경호원인 나왕식을 연기했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