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 측근 “슈 여행 근황, 아이들 위해 추억 남기려다…경솔, 반성 중”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3-06 15:47:00
공유하기 닫기
사진= 뉴시스
국외 상습 도박 혐의가 인정돼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가수 슈가 인스타그램에 해외 여행사진을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슈의 측근이 "슈가 반성 중"이라고 전했다.

슈의 측근은 3월 6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금 슈 씨가 남편 임효성, 삼남매와 함께 세부에 머무르고 있다. 그동안 가족들이 여러 힘든 일을 겪으면서, 아이들과 지낼 수 있는 시간이 없었다. 이번에 모든 재판이 끝나고 아이들을 위해서 여행을 가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아이들과의 추억을 남기는 의미로 사진을 올린 것 같은데, 현재 본인도 자신의 행동이 경솔했고, 잘못됐다는 걸 반성하고 있다"라며 "이번에 한국에 돌아오면, (도박 사건과 관련해) 공식적인 사과나 설명할 자리를 만들 계획도 있다. 조만간 얘기를 나누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슈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2장의 사진을 올렸다. 슈는 바다를 배경으로 자녀들과 포즈를 취했다.

슈는 최근 상습 국외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9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받았다. 자숙 기간 중에 슈가 인스타그램에 해외 여행 사진을 올리자 누리꾼들은 "반성하지 않는 것 같다"며 그를 비판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슈는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