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안영미 “강호동 때문에 성대결절 걸렸다” 폭로

최윤나 기자
최윤나 기자2019-03-06 13:37:37
공유하기 닫기


안영미가 강호동때문에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3월 6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절친 개그우먼 안영미와 이국주가 밥동무로 출격해 김포시 대곶면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안영미는 강호동에게 리액션을 강요당했던 ‘스타킹’ 시절을 떠올리며 “성대결절에 걸렸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안영미는 이날 촬영에서도 강호동의 열정과 함께 리액션을 강요받았고, 연신 “기가 막힙니다”를 외치다 점점 목소리를 잃어갔다.
 
한편, 강호동은 과거 ‘아는형님’에 게스트로 안영미가 출연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그때 70%는 방송에 못 나갔다”고 밝혔다. 19금을 웃도는 위험한 수위에 ‘통편집’ 될 수밖에 없었기 때문. 이에 안영미는 숲속에 서서 “자연은 받아주겠지”라며 한풀이 댄스를 시작했다. 이 모습에 이경규는 ‘버럭’ 화를 내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이경규를 질색하게 만든 안영미의 파격적인 댄스는 6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김포시 대곶면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