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차광수, 아내 간병 사연… ‘드라마 3개 그만두고’

조성운 기자
조성운 기자2019-03-06 10:11:16
공유하기 닫기
‘사람이 좋다’ 배우 차광수가 ‘사람이 좋다’에 출언해 아내 강수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3월 5일 방송된 MBC TV '사람이 좋다'에서는 차광수가 아내 강수미의 건강을 걱정하는 장면이 안방을 찾았다.



이날 차광수는 "1998년 10월 19일날 우리 아들이 태어났는데 삼칠일을 조심하라고 하지 않냐. 이 사람이 20일 정도 됐을 때 누워서 일어나려고 하는데 뚝 소리가 나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과거 차광수의 아내 강수미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으로 인해 앓아누웠던 것. 강수미는 "걷지도 못하고 누워서 앉는 것도 20분 이상 걸리고 되게 힘들었다. 용하다는 한의원을 다 찾아다녔다"라고 전했다.

이에 차광수는 당시 출연 중이던 드라마 3개를 그만두고 아내 간병을 시작했고, 6개월 동안 아내 곁을 지킨 것으로 알려져 보는 이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