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사과 받으려 3년 암투병 버티셨는데…”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3-04 13:54:52
공유하기 닫기
출처=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사진)가 3월 2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곽 할머니는 2015년 12월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해왔다. 곽 할머니가 눈을 감으면서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곽 할머니는 광주·전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생존해 있던 위안부 피해자였다.

전남 담양이 고향인 곽 할머니는 열아홉 살이던 1944년 봄 동네 여성 5명과 뒷산에서 나물을 캐던 중 일본군 순사에게 연행된 뒤 중국으로 끌려갔다. 이후 1년 반 동안 위안부 생활을 하면서 고초를 겪었다. 광복 후에도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중국을 떠돌았다. 중국에서 60년을 살면서도 중국 국적을 얻지 않았다. 2004년 한국정신대연구소 등의 도움으로 국적을 회복해 귀국했다. 



김승애 전남 평화의소녀상연대 부속 평화인권센터장(50)은 “의료진은 폐암 판정 당시 6개월밖에 살지 못할 것 같다고 했지만 할머니는 3년을 더 버티셨다”며 “일본의 사과를 끝내 받지 못해 원통해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곽 할머니의 운구행렬은 4일 담양읍 동초등학교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노제를 치른다. 곽 할머니는 충남 천안시 국립망향의동산에 안장된다.

담양=이형주 peneye09@donga.com / 박영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