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호 버닝썬 대표,경찰 소환…“공동대표, 전직 경찰에 2000만원 전달”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3-04 13:17:48
공유하기 닫기
사진=빅뱅 승리, 이문호 버닝썬 대표
이문호 버닝썬 공동대표가 4일 경찰 소환 조사를 받는다. 경찰은 이문호 공동대표를 상대로 버닝썬 측이 경찰에 뇌물을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이날 경찰은 이문호 공동대표를 불러 버닝썬 측이 영업 편의 등을 대가로 경찰에 뇌물을 공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지난해 7월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클럽 측으로부터 돈을 받고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이문호 공동대표를 소환하기 앞서 버닝썬과 경찰관 사이에 다리를 놓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전직 경찰관 강모 씨를 입건했다.

강 씨 측은 이문호 공동대표와 함께 클럽을 운영하는 또 다른 공동대표 이모 씨로부터 2000만 원을 전달 받았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버닝썬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28일) 경찰 조사를 받은 이 씨가 ‘강 씨 측에 2000만 원을 전달한 것으로 경찰에 진술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돈이 흘러간 경로를 추적하고 있는 경찰은 이문호 공동대표를 소환하는 이날 이 씨와 강 씨도 함께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5일에도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이문호 공동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계획이다.

그간 참고인 신분으로 세 차례 조사를 받았던 이문호 공동대표는 최근 마약류 엑스터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