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승리, 아이돌인가 갱단인가…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9-02-28 22:00:01
공유하기 닫기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가 지난 27일 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관련해 각종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진 출석하고 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빅뱅 승리가 사면초가(四面楚歌)의 상황에 직면했다. ‘위대한 승츠비’의 몰락 수준이 아닌 나락으로 떨어지는 모양새다.

2월 27일 오후 9시 승리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진 출두해 무려 8시간의 조사를 받았다,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논란을 넘어 설립을 위해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 마약 투여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이를 위한 정면 돌파에 나선 것,



이날 조사에서 승리는 마약 투여 여부 확인을 위한 모발 및 소변 검사 등에도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앞서 YG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달한 공식입장에서 “승리는 지난 한 달간 본인으로 인해 제기되어온 불편한 이슈와 보도에 대해 다시 한 번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의견을 전달해 왔다. 미비하지만 하루라도 빨리 해당 수사기관에 자진 출두해 정밀 마약 검사 및 본인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 출처 | 동아닷컴 DB, ⓒGettyImagesBank
이 같은 입장이 전해진 뒤 약 12시간 만인 같은 날 오후 YG 엔터테인먼트는 승리의 자진출두 소식을 전했다. 승리 역시 조사를 마친 후 취재진 앞에서 “모든 의혹들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마약 같은 부분은 마약수사대에서 원하는 모든 검사를 진행했다. 많은 분들이 각종 논란에 화가 나있는데, 모든 의혹들이 해소될 수 있도록 조사를 받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런 승리의 자진출두로 대표되는 정면 돌파 기조에도 승리를 둘러싼 의혹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다.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승리의 생일파티 당시 그가 6억원을 써가며 필리핀의 팔라완 섬을 통째로 빌려 호화 생일파티를 연 것은 물론 여기에 중국, 싱가포르, 대만 등 유력 인사들을 초청하고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고 보도한 것.

뿐만 아니라 이에 앞서 한 해외 매체는 승리로 추정되는 남성이 해피벌룬을 흡입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는가 하면 국내 매체 역시 승리가 클럽 아레나 직원에게 성 접대를 위한 여성을 공수해 둘 것을 지시하는 메신저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처럼 버닝썬에 출입한 한 명의 고객이 당한 폭력 사태는 클럽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넘어 승리의 내밀한 개인사로 번지며 마치 들불이 번지듯 커지고 있다. 과장된 표현으로 눈 한 번 감았다 뜨고 나면 승리를 둘러싼 경악할 만한 의혹들이 계속 보도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불거진 의혹만으로도 승리의 ‘승츠비’ 신화는 진작에 깨졌다. 마약 투여 의혹, 성접대 의혹, 호화 생일파티를 위한 유흥업소 여성 동원 등 제기된 의혹만으로 마치 해외 범죄 드라마 속 갱단 보스의 하루를 보는 듯하다.

이제 YG 엔터테인먼트 측에 승리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이 있느냐고 물어보기도 지겨울 정도다. 승리의 사생활뿐만 아니라 명색이 국내 3대 기획사라는 YG 엔터테인먼트의 아티스트 관리 능력도 마땅히 의심 받아야 할 시점이다.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