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총으로 보석가게 털려고…간 큰 9살 소년

최현정 기자
최현정 기자2019-02-28 15:23:20
공유하기 닫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상점에서 찍힌 폐쇄회로(CC)TV 화면은 가게 주인을 협박하려고 가짜 권총을 뽑아든 소년의 모습을 담고 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상점에서 찍힌 폐쇄회로(CC)TV 화면은 가게 주인을 협박하려고 가짜 권총을 뽑아 든 소년의 모습을 담고 있다.

9살 소년이 가짜 총으로 보석을 훔치려다가 보석상에서 쫓겨났다. 최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보석상점에서 찍힌 폐쇄회로(CC)TV 화면에는 이 소년이 바지에서 가짜 권총을 꺼내기 전 카운터로 걸어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사건은 지난 2월 16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의 모레노시에서 발생했다. 보석 가게 주인 니콜라스 가르시아(Nicolás García)는 소년을 가게 밖으로 끌고 나올 때까지 침착함을 유지했다.

가르시아 씨는 현지 언론 라 나시온과의 인터뷰에서 “그 아이는 나에게 물건을 다 내놓으라고 말했고, 나를 쏴버릴 테니 바보짓 하지 말라고 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회고했다.

그는 “아무리 봐도 장난감 총인데, 그렇게 진지하게 말을 한다는 게 상상이 안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소년을 붙잡고 가게 밖으로 걸어나왔다. 다니엘라라는 이름의 이 소년의 어머니는 CCTV 영상에서 아들을 알아보고 총이 가짜 총이라는 것을 확인시켜줬다.

여섯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는 9살 아들이 작년에 반 친구의 바지를 내려서 학교에서 퇴학당했다고 언론에 말했다. 어머니는 아들이 무슨 짓을 했는지 알자마자 가짜 총을 바로 버렸다고 했다.

가르시아 씨는 사건 이후 오히려 이 소년의 친척들에게 협박을 받았다고 한다. 그냥 넘어갈 수 없었던 그는 지역 경찰서에 강도 미수 사건을 신고했다.

9살인 소년은 처벌을 받지 않는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이다. 경찰은 아이의 배후에 어른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